다양한 세균이 일으키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이 최선이다
다양한 세균이 일으키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이 최선이다
  • 신황식 교수
  • 승인 2020.09.1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가정의학과 신황식 교수

여름철 건강관리에는 식중독이 빠질 수 없다. 상한 음식이나 세균에 오염된 해산물 섭취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세균성 식중독 많아
식중독은 음식을 먹은 후에 설사나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생기는 질환으로 대부분이 세균성 식중독이다. 세균은 상온에서 30분마다 두 배씩 증가하고, 특히 섭씨 30℃가 웃도는 날씨에는 4~5시간 만에 식중독을 일으킬 정도로 빠르게 번식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살모넬라균, 포도상구균, 장염 비브리오균에 의한 감염형 식중독이 많이 발생한다. 

열에 약한 ‘살모넬라균’
살모넬라균 식중독은 상한 닭고기나 달걀, 우유를 먹고 많이 발생한다. 이 균은 열에 약하다. 따라서 65℃에서 20분 또는 75℃에서 3분만 가열하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 날고기와 접촉한 도마나 칼 등 조리도구는 열탕이나 일광소독을 해야 한다. 

끓여도 위험한 ‘포도상구균’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은 균이 생산하는 독소가 원인이다. 음식을 끓이면 균은 죽지만 독소는 소멸하지 않기 때문에 부패한 음식을 끓여 먹는다고 안심할 수 없다. 특히 고기나 우유, 마요네즈, 치즈, 아이스크림과 같은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에서 잘 자란다. 음식을 만드는 사람이 손을 다쳐 상처가 곪으면 포도상구균이 번식돼 음식을 오염시키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어패류 속엔 ‘비브리오균’
비브리오 식중독은 생선회나 굴, 낙지, 조개 등을 날것으로 먹은 후 발생한다. 또 비브리오균은 높은 염분농도에서도 살 수 있기 때문에 짭짤한 젓갈을 먹고도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이 세균은 염분을 좋아하고 열에 약하므로, 수돗물에 어패류의 소금기를 깨끗이 씻어내고 60℃에서 15분간 가열해서 먹어야 안전하다. 건강한 사람은 대부분 5~6일 정도 경과하면 회복되지만 간질환이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 알코올 중독자,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에게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소 돼지고기 먹을 땐 ‘O-157’
병원성대장균 O-157은 소나 돼지 등의 내장에서 서식하는 식중독균이다. 상한 햄버거 또는 육류를 잘 익히지 않고 먹었을 때 걸리기 쉽다. O-157은 열에 약해 75℃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죽는다. 육류를 보관할 때는 비닐봉지에 넣어 다른 식품에 고기즙이 묻어나지 않도록 하고, 간이나 창자 등 내장과 고기는 중심부까지 완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식중독이 발생했을 때
탈수 예방이 중요하다. 보리차나 스포츠음료를 통해 충분히 수분 섭취를 해야 한다. 장내 독소나 세균을 배출하지 못하면 병이 더욱 악화할 수 있으므로 설사약은 함부로 복용하면 안 된다. 설사가 잦아들면 기름기 없는 미음이나 죽부터 단계적으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설사가 1~2일 후에도 계속되고,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오고, 열, 오한, 복통, 구토가 심한 경우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식중독은 예방할 수 있다
반드시 물은 끓여서 마시고, 음식물의 유통기한은 확인해야 한다. 냉장실과 냉동실은 2/3만 채우고, 냉장실은 최소 5℃ 이하, 냉동실은 영하 15℃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세균번식을 막는 데 효과적이다. 요리 시에는 손이나 조리도구를 깨끗이 씻어야 한다. 칼, 도마는 채소용과 육류용으로 구분하고, 조리 후에 행주나 도마는 삶거나 소독해야 한다. 또한 음식은 날것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