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박물관 야외공연장, 코로나 속 예술문화 공간으로 안성맞춤 
천안박물관 야외공연장, 코로나 속 예술문화 공간으로 안성맞춤 
  • 박희영 기자
  • 승인 2020.11.06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박물관 야외공연장이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예술문화 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에는 대전 MBC 프로그램 ‘더 콘서트 오롯이 당신2’ 녹화를 진행해 19일(목) 방송 예정이며, 평일에도 개인과 단체 예술인들이 심심찮게 찾아와 길거리 공연을 펼치고 있다. 

야외공연장은 약 300㎡의 원형 무대와 햇빛가림시설을 갖춘 계단식 좌석(최대 125명까지 수용)으로 구성돼 있다. 삼거리공원 맞은편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으면서도 주택가와 떨어져 있어 소음 민원 걱정이 없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또 대관이 무료이기 때문에 최근에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야외공연장을 이용하고 싶다는 문의가 급증하는 등 코로나 시대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떠오르고 있다.

장우경 천안박물관장은 “야외공연장 활성화를 위해 새롭게 정비를 마쳤는데 올해 코로나로 인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아쉽다”라며 “누구나 자유롭게 찾아와 맘껏 꿈을 펼칠 수 있는 열린 문화의 공간으로 만들어나가고자 하니 특히 청소년, 대학생 및 젊은 예술가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의 : 041-521-2884

박희영 기자 park5008@ca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