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최초 장애인근로사업장 ‘천안시꽃밭’ 개소
충남 최초 장애인근로사업장 ‘천안시꽃밭’ 개소
  • 주평탁 기자
  • 승인 2020.10.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성정동에 위치한 천안시꽃밭(구 천안시장애인보호작업장)에서는 박상돈 천안시장과 주요 내빈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최초 장애인근로사업장 ‘천안시꽃밭’의 현판식이 열렸다.

천안시꽃밭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48명의 근로장애인들이 직접 꽃 재배부터 판매까지, 카페운영, 임가공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해 충남 최초로 장애인보호작업장에서 ‘장애인근로사업장’으로 규모를 넓히는 성과를 거뒀다.

장애인근로사업장은 430㎡이상의 규모를 갖추고, 최소 30명 이상의 장애인에게 근로 기회를 제공하며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시설이다. 기존 장애인보호작업장에 비해 규모가 크고 고용 장애인 수가 늘어난 만큼 보조금(운영비)와 종사자수도 늘어 고용 시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돈 시장은 “장애인 최고의 복지는 취업을 통해 당당하게 사회에 참여해 삶의 질을 높이고 자아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많은 장애인들이 직업재활을 통해 행복한 앞날을 꿈꾸고 이룰 수 있도록 직업재활시설 확충을 우리시의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