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경북·아산에 13억 기부
세원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경북·아산에 13억 기부
  • 천안아산신문
  • 승인 2020.03.1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원그룹(김문기 회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며 대구·경북·아산에 13억원을 기부했다.
 
김문기 세원그룹 회장

세원그룹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땀 흘려 고생하는 임직원에게 격려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지역민들과도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같이 나누고자 하는 임직원의 뜻을 받아들여,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계열사가 있는 충남 아산시 지역민들에게 김문기 회장 개인 성금을 합쳐 13억원을 16일(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이 기부금은 대구광역시에 6억원, 경상북도에 6억원, 충남아산시에 1억원이 각각 전달돼 코로나19 극복에 쓰일 예정이다.

국내외 여러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가고 있는 세원그룹 김문기 회장은 “대한민국 전체가 어렵고 힘든 시기에 어느 한 지역을 떠나서, 대한민국의 기업가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코로나19로 어려움과 혼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계열사인 세원테크가 있는 충남아산 지역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 땀 흘리며 헌신하는 기관 관계자들과 의료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세원그룹과 김문기 회장은 평소에도 어려운 환경의 지역민들과 학생들을 위해 장학재단을 통해 지금까지 15억원을 기부하는 등 나누는 문화를 실천하고, 지역경제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성금을 받는 자리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은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회장님의 통 큰 기탁에 감사하다. 전 국민이 힘을 합쳐 슬기롭게 극복하겠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 의지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