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반려동물 친화도시 연구모임 간담회 진행
천안시의회 반려동물 친화도시 연구모임 간담회 진행
  • 천안아산신문
  • 승인 2021.12.22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의회 「반려동물 친화도시 연구모임(복아영 (대표의원), 황천순, 안미희, 정병인, 김선홍, 김길자, 김행금)」은 21일 복지문화위원회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용역기관의 연구용역 결과보고 이후, 동물친화도시로 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순으로 진행되었다.

용역기관은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의 동물에 대한 인식 차이 등 동물보호와 복지 문제에 대한 시민의식 조사가 필요해지며 천안시 거주 주민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관련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천안시에는 응답자의 46.6%가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으며 이 중 강아지 양육 가구가 37.3%, 고양이 양육 가구가 13.1%로 나타났다. 또한, 반려동물 양육 포기와 파양 고려 이유로 ‘물건 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 문제’(29.4%)와 ‘이사·취업 등 여건의 변화’(20.5%), ‘예상보다 큰 지출’(18.9%)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어 반려동물 정책과 관련해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 ‘개물림 사고 예방’과 ‘유기동물 보호 대책’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펫티켓(펫+에티켓) 준수 여부에 대해 ‘잘 지키고 있다’는 응답이 반려가구의 경우 80.8%, 비반려가구에서는 42.8%에 그쳤다.

한편, 응답자의 63.1%가 고양이 등록 의무화와 미등록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적절한 등록 방식으로는 ‘내장형 및 외장형 무선식별장치 부착’(55.9%)과 ‘내장형 무선식별장치’(43.2%)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길고양이가 인간과 공존하기 위해서 중성화 수술을 통해 개체수를 조절해야한다는 비율이 68.7%로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52.9%가 길고양이의 급식소 사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길고양이 급식소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길고양이 서식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화 및 민원 발생’(15.1%)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이후 ‘길고양이의 쓰레기통 뒤지기’(10.1%), ‘소음문제’(8.3%)와 ‘개체수 증가 우려’(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용역기관은 이에 따라 동물친화, 생명존중 도시 조성을 위해 양육포기의 예방과 중재를 위한 정책과 동물보호소 동물의 입양률 제고 방안 마련, 동물학대의 범위 점진적 확대 등 다양한 제언을 펼쳤다.

연구모임의 대표의원인 복아영 의원은 “반려동물이 가족의 일원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유기동물 발생 증가, 동물 학대 증가 등 사회 문제가 따르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가 천안에 자리잡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