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 착공식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 착공식
  • 천안아산신문
  • 승인 2021.12.22 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근린공원 도입, 2024년 12월 준공 예정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이 갈등을 딛고 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근린공원으로 재탄생하기 위해 21일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 6월 천안시와 천안시의회는 천안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천안삼거리공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기로 의견을 모으며 여야 간 협치를 통한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 진행에 합의했다.

이후 시는 전문가 자문과 시민설문조사 등을 위한 학술용역을 거쳐 공원 내 필요자원 분석, 기존 설계안 등을 재검토해 마침내 첫 삽을 뜨게 됐다.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은 국토부 지역개발사업과 환경부 자연마당사업에 선정된 국·도비 134억 원을 포함한 총공사비 570억 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시는 지하주차장 설치 등 이달부터 기반시설공사를 선행하고 추후 공원조성에 대한 일부시설을 변경해 공사를 이어나가 2024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기반시설 공사 기간에는 251대 규모의 지하주차장 설치 및 하천변을 누리며 친수공간을 즐길 수 있는 길이 520m의 수경시설 조성, 도시생태휴식공간인 규모 5만163㎡의 자연마당을 설치하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삼거리공원은 시민들이 염원하던 바닥분수와 테마형 놀이공간 등으로 시민 누구나 편히 쉬고 갈 수 있는 가족친화적 휴식공간이자 다양한 편의시설과 작가 공간, 버스킹 장소 등으로 자연이 살아있고 문화가 공존하는 도심 속 공원으로 새롭게 태어날 전망이다.

한편, 착공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방역 패스 적용은 물론 49명 이하 인원 제한 등 방역 강화 기준에 맞춰 2중으로 안전하게 진행됐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착공식은 천안삼거리공원이 천안의 대표 휴식처로 거듭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천안삼거리공원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화적인 친환경적인 근린공원 조성을 통해 천안시민의 자부심이자 제1순위로 찾는 휴식처가 될 수 있도록 최고의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