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일제 잔재 청산과 역사교육 강화 위해 민족문제연구소충남지부와 협약
충남교육청, 일제 잔재 청산과 역사교육 강화 위해 민족문제연구소충남지부와 협약
  • 노준희 기자
  • 승인 2021.02.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이 우리 지역 독립운동사 교육을 활성화하고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할 계획을 나타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지부장 권희용)와 지난 22일(월) 교육청에서 바른 역사교육과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이 김지청 교육감, 오른쪽이 권희용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장

양 기관은 협약을 계기로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과 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충청 지역의 독립운동과 근현대사 관련 사업 연계를 활성화하기로 약속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 문제 연구에 평생을 바친 고 임종국 선생의 유지를 이어 1991년에 설립되어 올해 30년을 맞는 단체로, 그간 친일파를 찾아내 역사 앞에 세우는 데 앞장서 왔다. 특히 친일인명사전을 편찬하여 친일파 단죄에 큰 역할을 하였으며, 국민에게 일제 잔재 청산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협약식에서 김지철 교육감은 “민족문제연구소 창립 30주년을 축하하며 양 기관이 서로 힘을 합쳐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을 힘있게 추진하자”고 다짐하며, “민족문제연구소도 학교 밖에서 일제 잔재 청산 홍보 등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권희용 지부장은 “일제 강점기와 현대사 관련하여 올바른 역사교육에 충남교육청이 앞장 서달라”며, “협약이 양 기관의 통로가 되어 역사교육이 활성화되고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2021년 충남교육청은 우리 지역 독립운동사 교육을 활성화하고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