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청소년 삼성계열사 취업 
천안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청소년 삼성계열사 취업 
  • 노준희 기자
  • 승인 2021.01.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천안준법지원센터(소장 배점호)는 보호관찰 청소년 ㅇ(17세)군이 삼성계열사(삼성디스플레이)에 올해 1월 4일 취업했다고 밝혔다.

천안준법지원센터는 지난해 11월 2일(월) 충무사랑병원에서 보호관찰위원과 보호관찰 청소년 11명이 1:1 멘토링 결연식을 가진 바 있다. 

이 멘토링 결연식 이후 천안시ㅇㅇ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 보호관찰대상자 ㅇ군과 보호관찰위원의 1:1 상담지원을 실시했고, 지속적인 상담을 통해 대상자의 아픈 가정사에 대해 알게 되었다.

아버지는 2016년 간암으로 사망했고 어머니는 2013년 이혼 후 대상자와 3년간 연락이 끊긴 상태를 확인했다. 대상자의 불우한 환경을 고려해 중학교 졸업 후 취업지원을 알아보던 중에 미성년자의 경우 취업 시 법적보호자의 동의가 필요했다.

행방을 수소문 끝에 충남 부여군 소재 어머니 주거지를 찾게 되었고, 지난해 12월 31일 오선희 총무부회장 등 2명이 대상자와 직접 동행해서 어머니 주거지를 방문했다. 

천안준법지원센터는 이런 과정을 통해 3년간 연락 두절되어 만나지 못했던 대상자와 어머니와 만남을 주선하고 취업관련 법적동의서를 작성 받는 등 보호관찰위원과 연계·협력을 통한 모범적인 청소년 선도관리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멘토링 상담과 취업지원을 통해 삼성디스플레이에 취업을 성공한 ㅇ군은 “이번에 보호관찰위원과 멘토링 상담을 받은 게 저에게 특별한 시간이었고 상담 때마다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써주셔서 3년간 만나지 못했던 어머니도 만났고, 이번 취업으로 자신의 진로문제 해결과 사회생활 적응 등 긍정적 변화가 기대된다고”고 말했다.

천안준법지원센터는 “특히 이번 취업은 천안보호관찰협의회 장영기 협의회장을 비롯한 보호관찰위원 등이 내 일처럼 열심히 청소년 선도에 앞장서서 뛰어준 결과 이뤄진 소중한 성과라는 데 의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배점호 천안준법지원센터 소장은 “협의회 보호관찰위원들과 상호 협력을 증대해 멘토링 결연이 보호관찰 청소년의 건전한 사회적응으로 열매를 맺어 재범방지 활동에 모범사례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