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온 ‘4.16 진실버스2’, 한목소리로 "진상규명 외쳐 달라”
천안 온 ‘4.16 진실버스2’, 한목소리로 "진상규명 외쳐 달라”
  • 지유석 기자
  • 승인 2020.12.12 20: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 호소, 거리 선전전·간담회 등 일정 소화  

'4.16 진실버스2'가 12일(토) 충남 천안을 찾았다. 세월호 유가족은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하고자 전국을 순회 중이다. 이번에 천안을 방문한 유가족은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단원고 2학년 10반 학부모 등 총 5명이다.

앞서 11일(금) '사회적참사 진상규명특별법 개정안'과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임명 요청안'(세월호 특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특별검사가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수사할 법적 근거가 생겼다. 

이날 오후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와 충남 천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천안시 신부동 평화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와 충남 천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오후 천안시 신부동 평화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와 충남 천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오후 천안시 신부동 평화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한목소리로 국회를 향해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해 청와대·국정원·군이라는 성역의 문을 여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회적참사 특조위’와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특별검사를 추천해야 한다. 추천과정에서는 반드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의 의견을 경청하고 반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청와대를 향해선 더욱 강력한 메시지를 던졌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청와대가 해야 할 역할이 더 커지고 중요해졌다. 법을 아무리 잘 만들어도, 특별검사를 아무리 잘 임명해도, 피의자이자 진상규명 책임자인 문재인 정부가 조사와 수사에 응하지 않고, 수사와 기소 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면,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은 불가능하다"며 "우선 국정원과 군 등 정부 내 세월호참사 관련 기록을 제한 없이 '사회적참사 특조위'에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와 충남 천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오후 천안시 신부동 평화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와 충남 천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오후 천안시 신부동 평화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세월호 유가족 이혜경씨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찾기 위한 우리 가족들과 4.16 시민들의 동행은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이룰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4.16진실버스에 새긴 우리의 요구들을 한 목소리로 함께 외치고 알려달라. 그 외침이 단단할수록 '세월호 참사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은 더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며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지역 시민사회도 연대를 약속했다. 전교조 충남지부 전장곤 지부장은 "4.16 유가족 여러분과 시민들이 마음을 모아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렸다. 이는 적폐를 없애야 한다는 시민의 명령"이라면서 "정치, 교육, 경제 등 많은 분야에서 적폐가 만연하지만 생명을 앗아간 상황을 밝혀내지 못하는 적폐야말로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 사회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해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천안 신부동 일대에서 선전활동을 수행하는 한편,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돌아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안시민 2020-12-13 08:17:27
상세한 기사 고맙습니다.
유가족의 호소에는 정말 울컥하더라구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