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노동계·시민사회 “경제양극화·불평등 해결방안은 경제민주화”
충청권 노동계·시민사회 “경제양극화·불평등 해결방안은 경제민주화”
  • 지유석 시민기자
  • 승인 2020.11.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11월 9일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 기자회견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는 9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광장로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앞에서 '11월 9일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이날 노동계와 중소상공인, 시민사회는 '119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단'(아래 경제민주화119 선포단)을 꾸리고 11월 9일을 '경제민주화의 날'로 선포했다. 경제민주화119 선포단은 "이번 공동행동을 통해 국회와 정부의 경제민주화 입법을 촉구하고 시민들과 경제민주화 필요성을 공유하고 공감하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는 9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광장로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앞에서 '11월 9일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는 9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광장로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앞에서 '11월 9일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 기자회견을 주최했다.

경제민주화119 선포단은 서울 등 전국에서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기획했고, 이에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앞에서 '경제민주화의 날 선포 기자회견을 주최한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엔 세종충남본부를 비롯해 진보당 충남도당, 정의당 충남도당,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충청권 진보정당과 시민사회가 참여했다. 

세종충남본부는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가 한국 경제가 안고 있는 문제의 근본원인이라고 진단했다. "한국은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 속에서 외형적으로는 성장 해왔지만 이에 따른 부작용으로 경제양극화와 불평등 심화, 불공정한 시장환경이 조성됐다. 최근엔 기술 발전에 따른 4차 산업혁명 촉발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과 위기까지 세계를 넘어 우리에게 몰려오고 있다. 이러한 대내외적 환경은 양극화와 불평등을 더욱 심화시키고 경제회복과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게 세종충남본부의 지적이다.

세종충남본부는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경제민주화 실천을 다짐하며 요구하는 내용들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오랜 기간 상생을 바라는 다수의 경제주체들이 외쳐왔던 내용"이라며 "다시 한 번 강조하자면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하고 힘의 남용을 방지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노동자가 상생할 수 있는 경제구조를 시급히 만들어야 한다. 경제민주화라는 긴급 처방을 하지 않으면 우리 경제의 존망은 장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충청권 진보정당도 세종충남본부에 힘을 실어줬다. 진보당 충남도당 김영호 위원장은 "비정규직 청소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도 최저임금에 준하는 임금을 받아가는 반면, 재벌기업은 노동자 임금의 수천 배에 이르는 이익을 배당받는다"며 "이 같은 경제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 정치권과 정부가 바로잡아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 조정상 사무처장도 "노동자와 시민에게 돌아가야 할 부가 재벌에게 집중돼 있다. 경제 불평등이 해소되지 않는 건 밑으로 내려오는 돈줄이 막혀 있기 때문"이라면서 "이에 대한 해결방안은 경제민주화"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