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9살 아이 학대 살해사건' 검찰·가해자 모두 항소 
천안 '9살 아이 학대 살해사건' 검찰·가해자 모두 항소 
  • 지유석 시민기자
  • 승인 2020.09.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역 22년에 검찰 ‘형량 가벼워’ vs 가해자 ‘살인 고의성 재론’ 

9살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받은 가해자 성 아무개씨가 항소했다. 검찰 역시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성씨는 18일 변호인을 통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살인의 고의성 여부를 다투겠다는 게 성씨 측 입장으로 알려졌다. 반면 검찰은 원심형량이 가볍다는 취지로 항소장을 냈다. 검찰은 1심에서 무기징역을 구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1심 법원인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는 성씨가 피해 아동에게 가한 일련의 행위가 사망 가능성에 이르렀다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 성립한다고 밝혔지만 초범이고, 수감생활로 재범 가능성이 작아진다는 점 등을 들어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항소심은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