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급속 충전구역 내 주차 시 과태료 최대 20만원 
공공급속 충전구역 내 주차 시 과태료 최대 20만원 
  • 박희영 기자
  • 승인 2020.07.08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에 따르면 최근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일반 차량의 충전 방해행위로 인한 민원은 작년 하반기 64건, 올해 1분기 68건, 2분기 현재 75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시는 전기차 충전방해 행위 과태료 부과 안내 표지판을 설치해 일반 차량의 전기차 충전구역 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가 근절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를 하면 최대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충전방해 행위로는 일반 자동차가 전기차 충전시설에 주차한 경우, 급속충전기에서 충전을 시작한 후 2시간 경과 후 계속 주차한 경우, 충전구역 내 진입로 또는 주변에 물건 등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한 경우, 고의로 충전시설·충전구역임을 표시한 구획선 또는 문자를 임의로 지우거나 훼손한 경우이다.

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로 인한 민원 발생과 과태료 부과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박희영 기자 park5008@ca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