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6일부터 재개관
독립기념관, 6일부터 재개관
  • 노준희 기자
  • 승인 2020.05.0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2월 26일(수)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전시관을 6일 재개관한다. 1987년 개관 이래 처음으로 휴관한 지 70일 만이다. 단, 교육, 행사, 체험전시관은 정부의 방침이 조정될 때까지 현행대로 중단을 유지하고 온라인 교육 등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수용인원명부

그리고 기념관은 경술국치 110주년을 맞아 1년여간 준비한 제2관 ‘겨레의 시련’관을 온라인 사이버전시관(홈페이지)과 실물 전시관을 지난 6일(수) 동시에 재개관했다. 제2관 ‘겨레의 시련’은 근대적인 자주독립 국가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좌절된 후 이어진 일제의 식민 지배 실상을 살펴보고 그 속에서도 계속된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느껴볼 전시관이다.

 
숫자조선연구

제2관 ‘겨레의 시련’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218건의 자료를 전시한다. 이 중, 안창호가 1902년 미국으로 갈 때 대한제국 외부에서 발급받은 ‘대한제국 여권’, 일제가 작성한 통계자료를 거꾸로 이용해 일제 식민 지배 아래 한국의 실상을 폭로하고 비판한 ‘숫자조선연구’, 중일전쟁 당시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이 남아 있는 ‘진중일지’, 광복 후 일본군 ‘위안부’의 보호와 갱생을 위해 작성된 ‘수용인원명부’는 상설전시에 새롭게 공개하는 중요자료이다.

 
진중일지

실물자료와 더불어 전시 이해를 돕는 영상, 모형, 그래픽들과 전시 주제와 자료를 더욱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AR체험, 키오스크 등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국립수목원과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식물과 ‘슬픔’, ‘그리움’ 등의 꽃말을 가진 식물들로 ‘시련의 돌밭’이라는 정원을 조성했다. 상처 입은 역사와 우리가 빼앗긴 것들에 대하여 생각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