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혜택에 따른 선택폭 확대
천안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혜택에 따른 선택폭 확대
  • 천안아산신문
  • 승인 2020.04.0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는 지난해부터 만 70세 이상 고령 운전자 면허증 자진반납 후 운전면허 취소처분을 받아 신청하면 1인당 10만원에서 최고 3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다양한 지원방법이 필요하다는 요구와 골목상권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를 교통카드나 천안사랑카드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변경한다.

기존에 교통카드를 받은 발급자 중 교환을 희망하면 남은 잔액에 대해 천안사랑카드로 교체가 가능하다.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희망하는 시민은 경찰서에 방문해 취소 신청서를 작성하고, 운전면허 취소처분 결정 통지서 수령 후 천안시에 교통카드 또는 천안사랑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천안지역 운전면허 소지자는 42만여 명으로 이 중 70세 이상 노인은 3.3%인 1만4000여 명이며, 시는 현재까지 643명에 8000만원 가량을 지원해 왔다.

문의 : 041-521-24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