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코로나 19로 어려운 소상공인‧저소득층에 생활안정자금 지원
천안시, 코로나 19로 어려운 소상공인‧저소득층에 생활안정자금 지원
  • 박희영 기자
  • 승인 2020.03.2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가 코로나 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저소득층,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100만원 상당의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기존 복지제도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소상공인 2만9800명, 실직자 1만1300명 등 4만1100여 명으로, 지역 화폐(천안사랑상품권) 50만원과 현금 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 3억원 이하 10인 미만 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개인택시사업자·친환경농산물 급식업체 가운데 지난달 카드 매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20% 이상 감소한 업체가 해당한다.

운수업체는 코로나로 인해 수익이 감소한 시내·외 버스업체, 법인택시 종사자, 전세버스 운수 종사자가 대상이다.

저소득층은 기준중위 소득 80% 이하인 실직자 또는 일용직 등의 비정규직 근로자로, 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교육·문화 관련 강사, 보험설계사, 대리운전기사, 화장품판매원 등이 포함된다.

시는 이번 경영지원금 지급을 위해 재원을 확보하고 4월 중 지원 조례 제·개정을 통한 지원 근거를 마련해 예산안을 제출, 심의를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코로나 19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희영 기자 park5008@ca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