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확진자 가족 격리해제 하루 전 재검사 시행
천안시, 확진자 가족 격리해제 하루 전 재검사 시행
  • 박희영 기자
  • 승인 2020.03.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던 자가 격리자가 격리해제 후 양성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

12일(목) 발생한 천안 97번 확진자는 2월 25일(화) 확진 판정받은 천안 1번의 어머니로, 2월 26일(수) 음성 판정 후 3월 10일(화)까지 2주간 자가격리 후 3월 11일(수) 격리 해제되었다.

이후 11일 허리 수술을 위해 병원을 방문, 흉부 엑스레이상 폐렴 증상이 발견되어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천안시는 이번 사례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고, 13일(금)부터 확진자의 가족 중 자가격리 중인 100여 명을 대상으로 격리해제 하루 전에 검사를 받도록 조치해 감염 확산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박희영 park5008@ca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