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선교사 조지 새넌 맥큔을 2월의 독립운동가로
독립기념관, 선교사 조지 새넌 맥큔을 2월의 독립운동가로
  • 노준희 기자
  • 승인 2020.02.0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참배 강요 단호히 거부한 선교사 조지 새넌 맥큔

 
독립기념관이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외국인 선교사 조지 새넌 맥큔을 2020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그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2월 한 달간 개최한다. 전시장소는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 6관 통로)이며 조지 새넌 맥큔 사진 등 8점을 전시한다.
 
조지 새넌 맥큔

일제의 무단통치 세계에 알린 조지 새넌 맥큔

조지 새넌 맥큔(George Shannon McCune 윤산온(尹山溫))은 1873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났다. 파크대학을 졸업하고 미주리 주립 대학에서 신학을 전공한 후 1905년 5월에 목사 안수를 받았다. 1905년 9월 아내 헬렌 베일리 맥아피(Helen Bailey McAfee)와 함께 선교사로 한국에 들어왔다. 평양에 자리를 잡은 그는 한국어를 공부하면서 숭실학교의 교장인 윌리엄 베어드William M. Baird를 도와 한국인 학생을 가르치며 숭실학교와 교회에서 활동했다.

1909년 9월부터 평안북도 선천의 신성학교 교장으로 부임해 학생들의 자립과 자조를 위한 실업교육을 강화했다. 그러던 중 1911년 일제가 평안도와 황해도 일대의 독립운동 세력을 탄압하기 위해 조작한 이른바 ‘105인 사건’에 자신과 신성학교 학생·교직원 등이 연루되었다는 혐의를 받고 감시대상이 되었다. 맥큔은 이 사건을 미국 선교 본부에 바로 보고하고 일제의 무단통치 실상을 해외 언론에 알려 재판이 일제의 의도대로 진행될 수 없게 했다.
신한민보_윤산온편지는캐나다를경하야

맥큔은 3·1운동이 일어나자 만세운동에 참여한 학생들을 자신의 집으로 피신시키고 일본 경찰의 가택 수색을 거부하며 일본 경찰에 체포되지 않게 보호했다. 그리고 3·1운동 당시 자신이 목격한 일제의 탄압을 미국『컨티넨트The Continent』잡지에 게재해 일제의 만행을 폭로했다. 이뿐 아니라 1920년 9월 1일 방한한 미국 의원단에 한국인의 독립의지를 보이기 위해 선천경찰서에 폭탄을 던진 광복군총영 소속 신성학교 학생 박치의(朴治毅)가 사형판결을 받게 되자 이를 변호했다.

이러한 일들로 ‘극단적 배일자(排日者)’로 분류되어 일제의 감시를 받던 맥큔은 잠시 한국을 떠났다가 1928년 다시 돌아와 숭실중학교와 숭실전문학교의 교장직을 겸했다. 교장으로 재임하던 중 일제가 신사참배를 계속 강요하자 1936년 1월 18일 ‘기독교의 교리와 양심상 자신이 신사참배를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도 참배를 시킬 수 없다’는 최종 답변을 교육 당국에 제출하고 결국 교장직에서 파면당했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가서도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를 비판하는 강연과 논설 기고 등을 지속하다 1941년 12월 서거했다. 정부는 이러한 공훈을 기리어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 주요 공적
ㅇ 1905 선교사로 입국
ㅇ 1919 3·1운동 지원
ㅇ 1928 평양 숭실전문학교 교장 취임
ㅇ 1936 숭실전문학교 학생들에 대한 일제의 신사참배 요구 거부
ㅇ 1963 건국훈장 독립장 추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