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취약계층 노인 인공관절 등 검진·수술비 지원
천안시, 취약계층 노인 인공관절 등 검진·수술비 지원
  • 박희영 기자
  • 승인 2020.01.2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가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질병에 대한 검사 및 수술에서 소외된 노인들을 위해 천안의료원에서 척추 어깨질환, 인공관절, 전립선비대증, 심혈관중재술에 대한 검진 수술비 등의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해준다.

지원대상은 관내 만 65세 이상(1955년생부터 적용) 의료급여수급권자 및 차상위본인부담경감대상자, 건강보험료납부 하위 20% 이하 자(직장가입자 49,810원, 지역가입자 14,964원) 중 65세 이상 또는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다.

대상자들은 척추․어깨질환, 인공관절, 전립선비대증 수술비 등 본인부담액 전액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지원 대상자 선정 통보 전에 발생한 의료비는 지원이 불가하다.

노인의료나눔재단에서도 만 60세 이상(1960년생부터 적용)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릎인공관절수술비에 대한 본인부담금 의료비 120만 원 한도 실비지원(한쪽무릎기준)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의료급여 1, 2종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이며 취약계층 의료지원 관련 의료기관은 전국 모두 해당한다.

서북구보건소 관계자는 “취약계층 의료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의료 취약계층 어르신이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041-521-2562
 
박희영 기자 park5008@ca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